카지노의 기원

제우스, 하디스 그리고 포세이돈은 주사위를 던져 우주를 천국, 지옥 그리고 바다로 나누었다고 한다 ; 로마군인들은 십자가 아래에서 그리스도의 가운과 주사위를 가지고 도박을 했었다. 고대에는, 그리스와 로마의 귀족들은 스파에서 휴식을 취하고 도박을 하면서 즐겼다. 로마제국의 발전과 함께, 스파 타운과 그들의 고유 도박 게임들도 함께 발전하게 되었다. 중세기에서 18세기까지, 도박 게임들은 상류 사회의 스파 리조트를 벗어나 도시의 부유층의 사회적 활동의 일부가 되었다. 그때부터 정부는 보통사람들의 자제력을 보호하기 위하여 모든 도박 게임 활동을 단속하기 시작했다. 특히 카드게임과 주사위 게임은 그당시 “en vogue” 였다

 

1926년 베니스에서는 최초로 대중 도박장이 합법화되었다. 곧 베니스 상류계층은 소위 리틀하우스 (Little-House) 또는 카지니 (Casini)라 불리는 곳에 모여 사업적 거래뿐만 아니라 정치, 도박 그리고 심지어 육체적인 욕망까지 해결하였다. 카지노 (Casino)는 타락행위나 파멸을 의미하는 말이 되고 말았다. 베니스를 모델로 삼아, 도박장들은 유럽 전역의 스파 리조트로 확산되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했던 벨기에의 스파는 17세기에 공식적으로 인가를 받기도 하였다. 이렇게 도박장들은 차차 공식화, 조직화 그리고 합법화되어 유럽 귀족들과 부르조아 계급들의 오락공간이 되었다. 베니스의 총애를 잃은 후에도, 새로운 카지노와 새로운 도박을 소개하는 스파들은 하루 12시간까지 영업시간을 연장하면서 그 인기를 몰아갔으며, 또한 프랑스, 독일 그리고 영국에서도 카지노으 인기는 늘어만 갔다.

~

1806년에는 나폴레옹에 의해서 카지노들의 공식적인 합법화가 이루워 졌다. 카지노들은 치안과 함께 높은 수준의 질적 서비스와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특정 부류의 고객들의 입장을 금지시키기 시작했다. 카지노의 전설은 간밤에 있었던 여러 성공, 실패, 파산, 자살등의 이야기로 꾸며지게 되었다……도박은 상류사회의 유행하는 취미활동이 되었으며, 카지노는 부유층과 유명인사들의 재력을 보여주는 전시장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1837년, 프랑스는 모든 카지노를 불법으로 선언하였다. 반대로 독일에서는, 최초로 싱글-제로 (single-zero) 룰렛 테이블을 소개하고, 베팅을 하기 위한 최초의 칩이 사용되면서 카지노의 전성기를 맞게된다.

~

1860년, 모나코는 매우 심각한 재정적 곤란을 겪고 있었으며, 그때 프랑코스 블랭크(Francois Blanc)라는 남자가 모나코를 어려운 처지로부터 구제하기 위해 카지노를 오픈할 것을 제안했다. 그리고 3년후,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하고 매력적인 도박장소가 된 몬테카를로 (Monte-carlo)가 탄생되었다. 영국의 귀족들은 겨울 휴양지로 프랑스의 리비에라 지방을 그리고 도박의 스릴을 맛보기 위해서는 몬테카를로를 즐겨 찾았다. 그 카지노에는 새로운 게임룸들이 계속 오픈 되었고, 매일 베팅 최고 제한금액에 다다르는 도박이 벌어졌다. 마침내 1899년엔, 베팅 제한 금액이 없는 개인 게임룸이 오픈 되었다.

~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베트남 사이공에서 게임 덴스 (Dens)가 시작되었으며, 1850년엔 마카오에 카지노가 오픈 하였다. 그러나 1962년이 되어야 마카오는 카지노 허가에 대한 독점권을 얻게되어 진정한 도박의 도시가 될 수 있었다.

 

오늘날엔 , 카지노 중독의 지배를 받지 않는 곳이 거의 없다. 다섯 개 대륙 전역에, 룰렛, 블랙젝, 바카라 그리고 여러 카지노 게임들은 대박을 꿈꾸는 또는 단지 즐기기 위한 모든 플레이어들을 유혹하고 있다.